어린이안전학교
  • 로그인
  • 회원가입
  • 민간자격증 소개
  • 후원
  • 사이트맵
    • >
    • 커뮤니티
    • >
    • 안전뉴스
    커뮤니티
  • 묻고 답하기
  • 공지사항
  • 언론보도자료
  • 허억의 동영상교육
  • 허억의 방송보기
  • 안전뉴스
  • 이곳이! 위험해요
  • 함께하는 사고사례
  • 안전뉴스
    2018-01-02 오후 5:29:24에 작성된 글입니다.
    [한겨레] 학교 안에 그려진 입체 횡단보도

    학교 안에 그려진 입체 횡단보도

    등록 :2018-01-02 13:35수정 :2018-01-02 14:36

    대구 능인고 “안전사고 방지 위해 설치”
    학생들 “재미있다” 반응 좋아

     

    대구 능인고 교내에 ‘입체 횡단보도’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색채를 이용한 착시효과로 횡단보도가 입체적으로 보여 보행자와 운전자가 더욱 조심할 것으로 학교 쪽은 기대하고 있다.  대구 능인고 제공
    대구 능인고 교내에 ‘입체 횡단보도’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색채를 이용한 착시효과로 횡단보도가 입체적으로 보여 보행자와 운전자가 더욱 조심할 것으로 학교 쪽은 기대하고 있다. 대구 능인고 제공
    대구대 교정에 ‘공중에 뜬 횡단보도’가 등장한 데 이어 대구 능인고 교내에서는 ‘입체횡단보도’가 놓여 눈길을 끈다.

     

    대구시 수성구 지산동에 있는 능인고는 지난해 연말 학교 안에 ‘입체 횡단보도’를 만들었다. 학교 쪽은 “색채를 이용해 지면에서 턱이 생긴듯한 착시효과를 일으켜 보행자는 더욱 조심하고, 운전자는 과속을 방지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 학교 조상승 교장은 “학교 안에서도 승용차가 많이 다니지만 학생들이 주의하지 않고 뛰어다니는 일이 많다. 입체 횡단보도로 안전사고가 조금이라도 줄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능인고 학생들은 이 학교 미술과 권태전 교사와 안혜진 교사의 지도와 계명대 공예디자인학과 학생들 도움으로 입체 횡단보도를 만들었다. 안 교사는 “학생들이 횡단보도를 건널 때 시냇가에 놓인 징검다리를 건너는 듯한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학생들이 ‘재미있고, 독특하다’며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구대선 기자 sunnyk@hani.co.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