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안전학교
  • 로그인
  • 회원가입
  • 민간자격증 소개
  • 후원
  • 사이트맵
    • >
    • 커뮤니티
    • >
    • 안전뉴스
    커뮤니티
  • 묻고 답하기
  • 공지사항
  • 언론보도자료
  • 허억의 동영상교육
  • 허억의 방송보기
  • 안전뉴스
  • 이곳이! 위험해요
  • 함께하는 사고사례
  • 안전뉴스
    2017-12-14 오전 11:24:52에 작성된 글입니다.
    [중앙일보]자살 많은 부산, 교통사고는 세종, 범죄는 제주

    자살 많은 부산, 교통사고는 세종, 범죄는 제주

    [중앙일보] 입력 2017.12.14 01:02

    우리나라에서 안전지수가 가장 높은, 즉 가장 안전한 지역은 대구 달성군으로 나타났다. 반면 안전지수가 가장 낮은 곳은 부산 중구라는 평가 결과가 나왔다.

    행안부 ‘2017 지역 안전지수’ 발표
    화재·감염병 등 7개 분야 5등급 분류
    안전도 최상 달성군, 최악 부산 중구
    서울·경기, 교통사고 3년 연속 1등급

    행정안전부는 13일 ‘2017년 전국 시·도 및 시·군·구별 7개 분야 지역 안전지수’를 공개했다. 지역 안전지수는 전년도 안전 관련 주요 통계지표를 근거로 교통사고와 화재·범죄·자연재해·생활안전·자살·감염병 등 7개 분야를 1~5등급으로 나눠 계량화한 수치다. 행안부가 2015년부터 공개하고 있다. 분야별로 1등급이거나 1등급에 가까울수록 사망자 수, 사고 발생 건수가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

    행안부 안전지수에 따르면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경기도는 교통사고와 생활안전·자살·감염병, 서울은 교통사고, 세종은 범죄·자살 분야에서 3년 연속 1등급을 유지했다. 반면 부산은 자살, 세종은 교통사고·화재, 전남은 교통사고, 제주는 범죄·생활안전 분야에서 3년 연속 5등급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7개 분야 중 2개 분야 이상 1등급을 받은 곳은 경기(5개 분야), 세종(3개 분야), 서울(2개 분야) 등이다. 2개 분야 이상에서 최하위인 5등급을 받은 광역자치단체는 세종(3개 분야), 부산(2개 분야) 등 2곳이다.

    세종의 경우 자연재해(3등급)를 제외한 나머지 6개 분야에서 각각 정반대인 1등급과 5등급을 기록해 극단적인 특징이 드러났다. 행안부는 정부부처·공공기관 등의 이전, 인프라 조성 영향으로 교통사고와 화재 발생이 급증해 5등급을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분석했다.

    대구 달성군은 6개 분야에서 1등급을 받아 기초단체 가운데 가장 높은 안전지수를 기록했다. 이어 서울 양천구, 부산 기장군, 울산 울주군, 경기 군포시, 경기 의왕시, 충남 계룡시 등이 5개 분야에서 1등급을 받았다.

    부산 중구는 자연재해(2등급)를 제외한 6개 분야에서 모두 5등급을 받아 가장 낮은 안전지수를 보였다. 전북 김제시는 5개 분야에서 5등급을 받았다.

    지역별 안전지수와 등급은 행정안전부(www.mois.kr)와 생활안전지도(www.safemap.go.kr)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행안부는 내년 소방안전교부세 5%를 이번에 공개하는 지역안전지수와 연계해 교부할 예정이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