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안전학교
  • 로그인
  • 회원가입
  • 민간자격증 소개
  • 후원
  • 사이트맵
    • >
    • 커뮤니티
    • >
    • 안전뉴스
    커뮤니티
  • 묻고 답하기
  • 공지사항
  • 언론보도자료
  • 허억의 동영상교육
  • 허억의 방송보기
  • 안전뉴스
  • 이곳이! 위험해요
  • 함께하는 사고사례
  • 안전뉴스
    2017-12-11 오후 5:08:32에 작성된 글입니다.
    [서울신문] 교통안전공단, 어린이 통학버스 정보 실시간 문자
    우리 아이가 타고 있는 어린이집 통학버스의 위치 등 모든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교통안전공단이 ‘어린이 안심 통학버스’ 서비스를 전국에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어린이들이 통학버스에서 내리고 있다. 서울신문 DB

    ▲ 교통안전공단이 ‘어린이 안심 통학버스’ 서비스를 전국에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어린이들이 통학버스에서 내리고 있다.
    서울신문 DB

    교통안전공단은 경북 김천에서 시범 운영 중인 ‘어린이 안심 통학버스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서비스는 자녀가 통학버스에 탑승하면 부모에게 탑승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해당 차량 운전자와 운행 위치, 속도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어 아이가 차에서 내리면 하차 메시지가 발송돼 자녀의 등·하교 상황을 처음부터 끝까지 실시간으로 보여 준다.

    공단은 지금까지 본사가 위치한 김천의 유치원과 어린이집 통학버스 각각 53대, 84대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면서 불편 사항을 개선해 왔다.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로그인을 해야 했던 불편을 없애기 위해 발송된 메시지를 통해 관련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발송된 메시지의 링크에 접속하면 구체적 상황도 볼 수 있다.

    서비스를 원하는 지방자치단체나 어린이집은 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안전처(054-459-7243~4)로 전화하면 된다. 신청 접수 후 장비 설치, 시스템 등록, 학부모 동의 절차 등을 거쳐 서비스을 제공받을 수 있다.

    공단 관계자는 “디지털 운행기록 분석시스템에 등록된 운행정보를 활용해 운전자 맞춤형 교육을 시행하고, 위험행동이 자주 일어나는 도로에 대한 안전진단도 병행하는 등 통학버스 운전자 교육과 도로관리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형우 기자 zangzak@seoul.co.kr
    목록